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성명서] 더불어민주당 언론자유특위, 대통령에게 불편한 질문했다고 징계 사주하는 대통령실

기사승인 2022.11.22  08:11:48

공유
default_news_ad1

- 대통령에게 불편한 질문했다고 징계 사주하는 대통령실

대통령에 대한 '불편한 질문'을 막고 질문을 한 기자에 대해 징계를 요구하는 것이 대통령실의 역할입니까?

 

더불어민주당 언론자유특위 위원장 고민정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도어스테핑에서 MBC를 겨낭해 '가짜뉴스', '악의적' 등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집무실로 올라가는 윤 대통령을 향해 현장에 있던 MBC 출입기자가 "무엇이 악의적이냐"고 근거를 물은 것은 기자로서 상식적인 질문입니다. 근거 제시도 없이 일방적으로 악의적이라고 규정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후 대통령실의 대응이 가관입니다. 홍보기획비서관은  '들어가시는 분한테 왜 질문을 하느냐'는 취지로 제지했고, 대통령실은 20일 도어스테핑 장소에 '보안상 이유'를 대며 가벽을 설치했습니다.  그리고는 오늘 오전 "불미스러운 일에 대한 확실한 재발방지대책 없이는 지속할 수 없다"면서 도어스테핑을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도어스테핑 중단의 속뜻은 MBC 기자를 징계하라는 것이었습니다. 대통령실 출입기자단에 따르면 대통령실은 19일 MBC 기자에 대한 징계를 기자단에 요구했습니다. 간사단은 징계를 할 수 있는 근거가 없다면서 의견을 내지 않기로 했습니다.

 

도어스테핑에서 질문한 기자에 대해 징계를 요구하는 것은 대통령실이 치적으로 내세운 도어스테핑이 소통의 장이 아니라, 일방적 메시지 전달의 장소라는 것을 고백하는 것입니까? 기자의 질문과 관련한 일을 '불미스러운 일'로 치부하는 것도 문제지만, 해당 기자에 대한 징계 요구는 명백한 언론탄압이자 기자단을 갈라치려는 비열한 행위입니다.

 

윤석열 정부와 집권여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이후, 상식 이하의 언론탄압을 자행하면서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상황으로 만들고 있습니다. 대통령실은 징계 사주를 당장 철회하고, 징계를 사주한 장본인이 누군지 밝혀야 합니다. 상식 이하의 언론탄압을 당장 중단하기 바랍니다.

 

2022년 11월 21일

더불어민주당 언론자유특위 위원장 고민정

 

CAM뉴스 cambroadcast@naver.com

<저작권자 © CAM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