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2023 지방시대 엑스포 성료 대전의 혁신역량 전국에 알렸다

기사승인 2023.11.05  14:00:09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시 4대 전략산업, 0시축제 및 야간관광 특화 도시 홍보

대전시는 1일부터 3일까지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3 대한민국 지방시대 엑스포’에서 4대 전략사업을 비롯해 차별화된 혁신역량을 전국에 알렸다.

2023 지방시대 엑스포 성료, 대전의 혁신역량 전국에 알렸다_사진1(사진제공 대통령실)

2023 지방시대 엑스포는 균형발전박람회와 지방자치박람회를 통합해 정부의 지방자치 및 균형발전의 비전과 정책, 성공 사례 등을 공유하고 소통하는 국내 최대 지역박람회다.

올해는 ‘지방자치분권 및 지역균형발전에 관한 특별법’ 시행과 지방시대위원회 출범 이후 첫 엑스포로 ‘이제는 지방시대’라는 슬로건 아래 윤석열 정부의 차별화된 지방시대 비전과 정책들이 소개됐다.

사흘간 이어진 행사에는 정부 부처 및 기관 관계자, 청년, 기업, 활동가, 지역민 등 4만 5,000명이 방문했고 균형발전 정책 및 비전은 물론 관람객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펼쳐졌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 ‘대한민국 과학수도 일류경제도시 대전’을 주제로 대전시가 선보인 4대 핵심전략산업(나노반도체, 바이오헬스, 우주항공, 국방) 기술․제품 전시와‘0시 축제’, ‘낮보다 아름다운 대전의 밤’을 주제로 한 다양한 체험 이벤트와 영상 등이 주목을 받았으며 관람객들의 공감과 호응을 얻었다.

행사 2일 차에 개최된 기념식에 직접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대전은 1970년대 초반에 국방과학연구소를 만들어 이를 기반으로 지금까지 우리나라 첨단 연구개발의 중심지로 자리 매김해왔다. 지난 7월에 방위사업청이 대전 이전을 시작한 것을 계기로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방위산업이 대전에서 꽃피우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열심히 뛰는 곳일수록 발전하는 만큼 지역도 서로 더 잘 살기 위해 뛰고 경쟁해야 된다”라며 지역의 경쟁력 강화를 주문했다.

2023 지방시대 엑스포 성료, 대전의 혁신역량 전국에 알렸다_사진2(사진제공 대전시)

이어“중앙정부와 지방정부, 지역사회 모두가 힘을 합쳐 열심히 뛰어야 한다”, “우리 다 함께 잘 살아 봅시다”라며 행사에 참여한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중앙정부와 전국 17개 지자체에서 참여한 가운데 윤석열 정부의 지방시대 본격 추진 후 열리는 첫 엑스포가 대한민국 과학수도 일류 경제도시 대전에서 개최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첨단과학기술 강국 출발을 알렸던 93 대전 엑스포처럼 이제는 지방시대 대한민국의 새로운 도약에 대전이 앞장설 것이다”라고 말했다.

조명호 기자 cambroadcast@naver.com

<저작권자 © CAM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25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